대한항공이 2월 5일 오후,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V.K 매튜스(Mathews) IBS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세계적인 항공화물 IT 서비스 업체 IBS와 차세대 항공화물시스템 'iCargo' 도입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iCargo'는 운송 및 물류 IT 솔류션 전문업체 IBS사가 개발한 차세대 항공화물 시스템으로 화물 예약·영업·운송·수입관리를 총망라한 원스탑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현재 루프트한자, 콴타스항공, 전일본공수(ANA)를 포함하여 총 21개 항공사가 사용하는 등 안정성과 편의성을 인정받고 있습니다. 

이 날 행사에 참석한 조원태 사장은 “차세대 항공화물시스템 도입으로 온라인, 모바일, 디지털화 등 미래 사업환경 변화에 적기 대응하고 대 고객 서비스를 획기적으로 발전시켜 2019년도 창립 50주년을 기점으로 항공화물사업의 새로운 도약의 시작을 기대한다”라고 밝혔습니다.

V.K 매튜스(Mathews) IBS 회장 또한 “항공 화물 업계를 주도하는 리더 중 하나인 대한항공을 iCargo 가족으로 함께하게 된 것을 환영하며 양사의 협력을 통해 항공 화물 산업을 함께 선도해나갈 것을 기대한다”라고 말했습니다.



대한항공은 차세대 화물시스템 도입이 향후 대한항공 화물 사업의 미래를 책임질 핵심 IT 인프라인 만큼 지난해부터 주요 후보 제품 군에 대한 기능 검토 후에 지난해 12월 'iCargo'를 최종 선정하였습니다. 

이번 계약에 따라 대한항공은 표준화된 글로벌 시스템 도입을 통해 화물 프로세스를 보다 스마트하게 수행할 수 있도록 화물시스템 개선 프로젝트에 돌입합니다. 대한항공 화물 서비스 업그레이드 기능 개발 및 테스트 검증 과정을 거쳐 오는 2019년 3월 차세대 화물시스템 표준 버전을 적용 도입할 예정입니다. 

대한항공은 'iCargo' 도입 이후에 ▲온라인 판매 기능 및 화물 추적 서비스 개선을 통한 고객 편의성 강화 ▲ 운송 현장업무 모바일 적용 확대를 통한 업무 효율성 제고 ▲ 시스템 모니터링을 통한 운송 품질 향상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대한항공블로그

Excellence in flight, 대한항공 공식 블로그입니다.

⊙ 대한항공, 부분적으로 시행했던 샥스핀 화물운송 전면 중단 결정

 

⊙ 지난 3월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 동식물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 회의에서 상어류 5종을

   멸종 위기 종으로 등재

 

 

"대한항공이 멸종위기에 처해있는 동물 보호에 적극 동참합니다."

 

대한항공이 전 세계적으로 멸종 위기에 처해있는 상어를 보호하기 위해 지금까지 부분적으로 시행했던 샥스핀의 화물 운송을 최근 전면 중단했다.

 

대한항공은 그 동안 샥스핀의 운송요청을 의뢰 받을 경우,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 동식물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 규정에 따라 유효한 증명서(Permit)가 수반된 경우에만 운송을 허용해 왔다.

 

하지만 지난 3월 태국에서 열린 CITES 회의에서 상어류 5종을 멸종 위기 종으로 지정하고, 5월 미국 뉴욕주에서도    샥스핀 유통금지 법안도 통과됨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샥스핀의 운송을 막자는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이에 대한항공도 상어 생태계 보호에 동참하기 위해 샥스핀 운송의 전면 중단을 결정했다.

 

샥스핀은 가격이 1kg당 최소 800달러(약 90만원)를 호가할 정도로 고가에 유통되고 있는 희귀 재료이다. 이로 인해 상어 수산업자들은 상어를 주요 표적으로 삼고, 지느러미 부분만 자른 채 몸통은 다시 바다에 버리는 방식으로 7,300만 마리가 넘는 상어들을 포획하고 있다.

 

향후 대한항공은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의 생동물 항공 운송 규정인 LAR(Live Animal Regulations)에 상어 및 부산물의 운송을 금지할 것이라는 내용을 정식으로 제출해 규정화해 자연 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한 노력에 동참해 나갈 계획이다.

 

블로그 이미지

대한항공블로그

Excellence in flight, 대한항공 공식 블로그입니다.

 

소중한 물품들을 전세계 곳곳으로~

오늘도 전 세계로 다양한 화물을 옮기기 위해 대한항공 화물기는 '입' 을 활짝 벌리고 있어요! ^^

 

갤럭시S 휴대폰이 출시되자마자 전 세계인이 동시에 만나볼 수 있는 이유,

노르웨이의 신선한 연어를 한국에서 쉽게 맛볼 수 있는 이유,

초여름에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재배한 싱싱한 체리를 집 앞 마트에서도 가볍게 만나볼 수 있는 이유.

이 모든 것은 전 세계의 화물을 신속하고 안전하게 운송하는 항공기가 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예요~~

대한항공도 승객을 운반하는 여객기뿐만 아니라, 화물을 운송하는 화물기가 있답니다!

그럼 화물기는 어떤 특징을 가지고 있는지 이제부터 함께 알아볼까요?~~

 

화물기에 없는 것 두 가지! 그건 바로 의자창문이예요~~

우리가 흔히 비행기를 생각할 때에는 AVOD 시스템을 갖춘 의자가 꽉 찬 실내 모습과 작은 창문이 쭉 열거된 모습을

상상하죠.

하지만 화물기를 실제로 본다면 휑~한 느낌이 들 거예요…

화물기는 화물의 운송을 위한 항공기이기 때문에 의자 대신 화물을 싣기 위한 공간이 마련되어 있어요.

그리고 화물은 하늘 밖을 보고 싶어 하지 않기 때문에(^_^;) 창문이 따로 있지 않답니다~~

 

 [화물을 싣기 위한 공간! 화물기 내부]

 [창문이 없는 화물기]

 

화물기에 있는 것 한 가지!

화물기는 내부가 여객기와 다르게 생겼어요. Main deck이라고 불리는 비행기 윗부분에는 화물을 싣기 위한

문이 있는데, 비행기 옆쪽에 1개가 있고 비행기 앞에도 문이 있는 경우가 있어요…

옆쪽에 있는 문을 Side door, 앞쪽에 있는 문을 Nose door라고 하는데, Side door로 싣기에 길이가 너무 긴

화물들이 Nose door로 통해 탑재되죠^^

 

[Nose door를 통해 화물이 탑재되는 모습]

 

 

그렇다면 궁금해지는 것이… 화물은 비행기에 어떻게 탑재될까요?

화물은 화물기 내부 구조에 맞춰 Pallet나 Container와 같은 ULD(Unit Load Device, 단위탑재용기)

작업이 되고 항공기에 실리게 되지요~

항공기 내부에는 ULD에 작업된 화물을 좀 더 쉽게 움직일 수 있도록 바퀴가 곳곳에 설치되어 있는데 이를 바로

PDU(Power Drive Unit)이라고 불러요^^

또한 우리가 비행기를 타면 안전을 위해 안전벨트를 하듯 화물도 안전한 운송을 위해 고정장치가 필요해요.

이 때 화물을 항공기에서 고정해 주는 Lock이 그 능력을 발휘하죠~

 

 [화물이 잘 움직이도록 도와주는 PDU]

 [화물기의 안전벨트! Lock 장치]

 

화물기와 여객기의 비교를 통해 알아 본 화물 이야기. 어때요? 그동안 궁금했던 점이 풀리는데 도움이 좀 되셨나요?~

대한항공 화물기는 오늘도 전 세계를 구석구석 누비며 안전하게 화물을 수송하기 위해 입,

아니 Nose door(!)를 크게 벌리고 있답니다~~^^

앞으로도 대한항공 화물에 많은 관심 가져주세요. J

 

블로그 이미지

대한항공블로그

Excellence in flight, 대한항공 공식 블로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