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월 20일부터 중화항공과 인천~가오슝 및 부산~타이베이 노선으로 공동운항 확대


⊙ 기존 인천~타이베이 노선에 새롭게 공동운항 스케줄이 추가돼 대만 방문객들에게 보다 다양한 스케줄 제공



대한항공은 4월 20일(월)부터 대만 중화항공과 인천~가오슝 및 부산~타이베이 노선의 공동운항을 시작한다. 


대한항공은 현재 인천~타이베이 노선에 자사 운항편 주 14회와 중화항공 공동운항편 11회를 더해 모두 주 25회 운항하고 있다. 이번 공동운항편 확대로 중화항공이 운항하는 인천~가오슝 노선 주 7회와 부산~타이베이 노선 주 14회가 새로 추가돼, 대만을 방문하고자 하는 승객에게 보다 다양한 스케줄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스카이패스 회원이 중화항공 공동운항편을 이용하는 경우 대한항공 탑승 시와 동일하게 마일리지 적립이 가능하다. 


공동운항이란 상대 항공사의 좌석을 자사의 항공편명으로 판매해 운항편 확대 효과를 거두는 제휴 형태를 말하며, 이번 협력은 중화항공 운항노선에 대한항공이 판매에 참여하는 방식이다.


이번 공동운항으로 인천~가오슝 노선의 경우 오전 11시 25분에 인천공항을 출발해 오후 1시 25분에 가오슝공항에 도착하며, 돌아오는 편은 가오슝공항을 아침 6시 40분에 출발하여 인천공항에 오전 10시 25분에 도착한다.


한편, 대한항공은 에어프랑스, 아에로멕시코, 중국 남방항공 등 총 33개사와 모두 196개 노선에 대한 공동운항을 실시하여 고객들에게 편리한 스케줄을 제공하고 있다.




블로그 이미지

대한항공블로그

Excellence in flight, 대한항공 공식 블로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