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위의 경로, 항로는 누가 어떻게 결정하나요?

재미있는 항공상식 2018.07.25 16:34

대한항공 비행기를 타고 AVOD에 있는 비행정보 항목을 열어보면

사진에서 보이는 것처럼 지금 이 비행기가 어디에 있는지, 

어떤 경로로 목적지까지 가는지 알 수 있습니다.

그 하늘 위의 경로인 '항로'는 항상 고정된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다양한 항로가 존재한답니다.


예를 들어,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서 뉴욕에 갈 때에는

보통 미국 서부부터 동부까지 본토 상공을 지나서 가지만

뉴욕에서 한국으로 돌아올 때는 북극 상공을 지나서 오고는 하죠.


이렇듯 '항로'를 결정하는 것은 대한항공 종합통제본부의 통제센터에서 이뤄지고 있습니다.


대한항공 본사 건물 깊숙한 곳에서 철저한 보안 속에 운영되고 있는 통제센터에는

전 세계의 대한항공 비행기 위치가 표시되는 거대한 스크린과

항상 뉴스를 시청할 수 있는 모니터가 가동되고 있답니다.

(뉴스에 긴박한 상황을 다룬 속보가 보도되면 즉각적인 반영이 필요할 수 있답니다!)


이 통제센터에는 교통안전공단의 '운항관리사' 자격증을 취득한 대한항공 직원들이

대한항공의 모든 비행기와 연락을 취하며 항로를 지정해주게 됩니다.


통제센터에서는 대한항공 비행기가 지나가게 되는 곳의 날씨,

비행금지 구역으로 지정된 곳이 있는지 여부, 운항에 유리한 바람이 부는 항로가 어디인지 등

빠르고 안전하게 비행기를 운항할 수 있는 항로를 지정하고 모니터링한답니다.


우리의 즐겁고 안전한 여행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는 대한항공의 '운항관리사' 여러분을 위해

많은 응원 바랄게요~!

Posted by 대한항공블로그


KOREANAIR FOOTER

블로그 운영 정책

대한항공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이 있으시면 sns@koreanair.com으로 문의해주세요.
COPYRIGHT© 2013 BY KOREAN AIR
Family sit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