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이 김포공항 국내선 및 국제선에 위치한 라운지를 새롭게 단장하는 한편 위치를 옮겨 승객분들의 편의를 도모하고 있습니다. 대한항공은 김포공항 국제선 라운지를 100여석 규모로 확장해 6월 25일(월)부터 운영을 시작했습니다. 김포공항 국내선 라운지도 확장해 지난 22일부터 운영 중입니다.


또한 승객들의 라운지 이용 편의를 높이는 한편, 탑승구까지의 이동 동선을 최소화하기 위해 라운지 위치도 옮겼습니다. 기존 보안 및 출국수속을 밟기 전인 ‘일반구역’에 위치했던 라운지 위치를, 보안 및 출국수속 이후인 ‘보안구역’으로 옮겨 이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에 따라 국내선 라운지는 국내선 청사 11번 탑승구 맞은편으로, 국제선 라운지는 국제선 청사 34번 탑승구 앞으로 이전했습니다. 따라서 보안 및 출국수속이 혼잡할 경우 라운지 이용이 어려웠던 기존의 문제점을 해소했습니다. 김포공항 KAL 라운지는 프리미엄 디자인 컨셉을 도입하는 한편 개별 공간을 확보해 승객들의 프라이버시를 강화함과 함께 운영 면적을 넓히고 편의 시설을 확대해, 승객들의 이용 편의도 높였습니다.


한편, 대한항공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 800여명이 동시에 이용할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라운지 4곳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일등석 탑승객만을 위한 전용 라운지를 비롯해 프레스티지석 승객들을 위해 동편과 서편에 전용 라운지, 비즈니스석을 탑승하는 밀리언마일러클럽 및 모닝캄프리미엄클럽 회원을 위한 전용 라운지를 별도 운영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프리미엄 고객을 위한 서비스를 한층 강화할 계획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대한항공블로그

Excellence in flight, 대한항공 공식 블로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