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은 9월 1일부터 크로아티아의 수도 자그레브에 신규 취항합니다.


이번 대한항공이 주 3회 취항하는 인천~자그레브 노선(KE919)은 매주 화, 목, 토 오전 11시 05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현지시간 오후 3시 45분 자그레브 국제공항에 도착합니다. 자그레브~인천편(KE920)은 오후 5시 20분 자그레브를 출발해 다음 날 오전 11시 30분 인천에 도착한다. 총 비행시간은 약 11시간 30분 소요되며 218석 규모의 A330-200 항공기가 투입됩니다. (단, 일부일자 출ㆍ도착 시간 변동 가능)



이번 신규 취항은 한국은 물론 아시아에서 크로아티아로 가는 최초의 직항 정기 노선입니다. 대한항공은 이를 통해 유럽 지역 신규 시장을 개발해 성장 동력을 확보하며, 크로아티아 신규 취항으로 발칸 지역 시장을 선점할 계획입니다.


대한항공은 2010년도부터 자그레브에 전세기를 운항했으며, 지난 2013년 TV 여행 프로그램 방영 이후 한국인 관광객이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정기편을 취항하게 되었습니다.



자그레브는 크로아티아 북서쪽에 자리잡고 있는 수도이자 문화와 역사가 살아 있는 도시입니다. 특히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되어 있는 두브로브니크 구시가지나 트로기르 지역은 중세유럽 도시의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어  인기 있는 관광명소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플리트비체 국립공원은 16개의 호수와 90여개의 폭포로 연결되어 천혜의 장관입니다.


한편, 대한항공은 이번 신규 취항으로 해외 취항 국가 및 도시는 43개국 111개 도시로 늘어나게 되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대한항공블로그

Excellence in flight, 대한항공 공식 블로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