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델타항공 조인트 벤처, 미 교통부 승인 취득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의 태평양 노선 조인트 벤처가 본격적인 시행을 위한 절차를 차근차근 밟아 나가고 있습니다."


대한항공은 11 17(현지 시각) 미국 교통부(DOT, Department of Transportation)로부터 델타항공과의 태평양 노선 조인트 벤처 시행에 대한 최종 승인을 받았습니다.

2002년 미국 교통부로부터 반독점 면제(ATI, Anti-trust Immunity) 승인을 취득한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은 지난 7월 대한민국 국토교통부와 미국 교통부에 각각 양사의 조인트 벤처 시행 관련 서류를 제출한 바 있습니다.


이번 미국 교통부의 승인에 따라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의 태평양 노선 조인트 벤처 시행에 탄력이 붙게 되었으며,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은 국토교통부 승인을 기다리는 동시에 조인트벤처의 조속한 시행을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입니다.



(사진 설명)지난 6 23일 오전(현지시간) L.A.에 위치한 윌셔 그랜드 센터에서 대한항공, 델타항공 양사 최고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태평양 노선 조인트 벤처(Joint Venture) 운영을 통한 양사간 협력 강화 내용을 담은 협정을 체결하는 모습입니다.

오른쪽 세번째부터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에드 바스티안(Ed Bastian) 델타항공 최고경영자, 스티브 시어(Steve Sear) 델타항공 국제선 사장 및 글로벌 세일즈 전무가 협정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습니다.



양사는 모든 승인 절차가 끝나는 대로 태평양 노선 조인트 벤처를 통해 

▲ 태평양 노선에서의 공동운항 확대를 통한 경쟁력 강화 

▲ 아시아와 미국 시장에서 공동 판매 및 마케팅 확대 

▲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포함한 핵심 허브 공항에서의 공동시설 이용을 통해 고객들에게 수하물 연결 등 일원화된 서비스 제공 

▲ 마일리지 서비스 혜택 강화 

▲ 여객기 화물 탑재 공간(Belly Cargo Space)을 이용한 태평양 노선 항공화물 협력 강화

등을 시행할 예정입니다.



(사진 제공: 인천국제공항공사)

또한 이를 통해 소비자 편의성을 한층 더 강화해 인천공항을 동북아 핵심 허브공항으로 성장시켜, 환승 수요 확대 및 대한민국의 항공 산업 경쟁력 강화에도 큰 기여할 계획입니다.


앞으로도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의 조인트 벤처가 어떻게 커 나갈지 지켜봐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대한항공블로그

Excellence in flight, 대한항공 공식 블로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