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조류인플루엔자 극복 위해 초생추 대량 수송에 나선다

대한항공 소식/대한항공 보도자료 2017.07.13 09:07

대한항공이 지난해부터 이어진 조류인플루엔자(AI) 사태 해결을 위해 부화 직후의 병아리 대량 수송에 나섰다.

 

대한항공은 12일 오후, 스페인 사라고사발 인천행 화물기로 13만마리, 19,000kg 분량의 초생추(Day-Old Chick)를 수송했다고 밝혔다. 초생추란 부화 직후의 병아리다. 계란을 낳을 수 있는 산란계로 성장해 조류인플루엔자로 인한 식용계란 공급부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초생추의 경우 모이 없이 살 수 있는 48시간 내 수송이 필수적이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기존 주 2회 운항 중인 스페인 사라고사 노선에 B777-200F 기종의 화물기를 투입했으며, 40여년간의 생동물 수송 노하우를 바탕으로 쾌적한 기내환경을 유지해 무사히 초생추 1차 수송을 마쳤다. 대한항공은 이번 수송을 시작으로 7월 중 추가 2, 8월 중 1회 등 4회에 걸쳐 화물기를 운영해 총 47만마리, 70,500kg 분량의 초생추를 수송할 계획이다.

 

한편 대한항공은 이미 올해 초 3회에 걸쳐 300톤 규모의 계란을 긴급 수송하며, 조류인플루엔자로 인한 식용계란 품귀 현상 해소에 기여한 바 있다.

 

#대한항공 #병아리수송 #조류인플루엔자대책 #스페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항공_KE

댓글을 달아 주세요



KOREANAIR FOOTER

블로그 운영 정책

대한항공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이 있으시면 sns@koreanair.com으로 문의해주세요.
COPYRIGHT© 2013 BY KOREAN AIR
Family site

티스토리 툴바